장흥여행 어머니 품 같은 장흥

주요메뉴


본문

Home>체험여행>

  • 화면확대
  • 화면축소
  • 화면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부용산(芙蓉山, 609m)
  • 목록보기
지도보기
  • 부용산(芙蓉山, 609m)
  • 약초가 많은 산!!! 부용산
  • 갑오농민전쟁의 기억을 간직하고 있으며 부처가 솟을산이라고 해서 불용산이라고 알려진 부용산에서 자비로운 부처의 마음을 닮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위치 : 전남 장흥군 용산면 일원
  • 위치 : 전라남도 장흥군 용산면

  • 상세정보
  • 주변관광정보
  • 주변맛집정보
  • 주변숙박정보
  • 부용산용샘 정상 등산로입구 마을상수원계곡

    • 장흥군 용산면을 서쪽에서 안고 있는 웅장하고 의연한 산이 부용산이다.
    • 부처가 솟은 산이라 하여 불용산(佛聳山, 609m), 약초가 많다하여 약다산(藥多山)이라고도 불리어진 부용산은 1897년 갑오농민전쟁시 전봉준 장군과 쌍봉을 이루는 이방언 장군을 따르는 장흥인(長興人)들이 최후 격전지인 장흥석대들 전투에서 패한 뒤 이곳 부용 산으로 들어와 끝까지 항거하다 일본군과 관군의 포위에 의해 전멸당한 피맺힌 한을 간직하고 있는 산이기도 한다.
    • 골짜기마다 샘이 솟아 석간의 감로수는 만병에 효험이 있다하여 찾는 이가 많고 단풍이 고운 가을철이면 약초에서 풍긴 향기로 수명을 더한다고 전해지고 있는 신묘한 산이기도 하다.
    • 부용산은 예부터 알려진 명산이지만 천관산, 제암산, 수인산등, 장흥의 이름난 산들에 묻혀서 아직은 많은 등산객이 찾지 않아 조용한 산행을 즐길 수 있다.
    • 남해안의 산은 내륙에 비해 봄소식이 빠르다. 별로 힘들지 않고 1시간대 산행을 즐기면서 남보다 먼저 봄소식을 맛볼려면 부용산을 찾는 것이 재격이다. 특히 5월이면 정상부에서 수리봉까지 자생철쭉의 분홍빛이 시누대숲의 푸른 잎과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어 한 폭의 그림과도 같은 장관을 연출해 이곳을 찾는 이의 혼을 빼놓고 넋을 잃게 한다.
    • 20여분 오르면 부용사란 암자가 나오는데 창건 년대는 확실치 않으나 갑오년에 부용산으로 은신한 농민군을 전멸하는 과정에서 일본군에 의해 불탔으나 6.25이후 개인이 수도를 위해 암자를 지었는데 지금까지 이어져 사설절로 이용되고 있다. 암자의 물은 약수로 유면하다. 산꼭대기에 올라서면 천관산과 제암산이 바로 이웃하고 억불산이 어깨를 스친다. 동쪽으로는 득량만, 서쪽으로는 강진만의 푸른 바다가 눈앞에 아른거린다.
    • 일단 올라가보면 남도의 끝자락에 "이런 명산도 있었는가" 거듭 감탄하게 한 산이다.


    부용산계곡 부용사에서오르는 등산로입구 부용사 고동바위

    • 산행안내
    • 부용산은 운주마을을 중심으로 부챗살 모양을 이루고 있어 다양한 원점회귀 산행이 가능한 곳이다.
    • 장흥읍 소재지에서 남동쪽으로 국도 23호선을 따라 14.6km쯤 가면 용산면 소재지에 이른다.
    • 여기에서 용산면사무소 왼쪽담장 쪽으로 우회전하는 마을길을 따라 약 2.5km를 가면 생태체험마을 쇠똥구리 운주마을에 도착한다.
    • 마을 왼쪽 길을 따라 부용사 가는 임도로 5분정도 오르면 산행이 시작되는데 오도재 갈림길 코스와 부용사 코스로 나누어진다. 부용 사까지는 3~4폭의 임도가 나 있어 승용차로 오를 수 있지만 산행거리가 짧기 때문에 이곳 임도초입에서부터 산행을 하는 것이 좋다.
    • 부용사로 오르는 코스는, 운주마을 왼쪽으로 난 임도를 따라 300미터 정도 오르다 오른쪽으로 마을 상수원이 공급하는 계곡을 건너면서 산행이 시작된다. 산행초입부터 부용사절 바로 밑까지 사시사철 맑은 물이 흐르는 계곡을 따라 산을 오르게 되는데 이 계곡과 동백나무, 큰 떡갈나무 숲 때문에 여름철에는 더욱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 부용 사에서 한숨을 돌리고 오른쪽으로 오르면 가파른 능선이 나오는데 여기서 용샘까지가 조금은 가파르지만 거리가 짧아 그런대로 오를만하다. 용샘은 바위틈에서 나오는 약수터로 아주 심한 가뭄을 빼고는 거의 마르지 않는다. 옛날부터 마을 사람들이 병이 났을 때 이곳 8부능선의 용샘에서 물을 떠다먹으면 병이 나았다는 구전이 전해져 오고 있다. 몇 년 전 까지만 해도 등산객들이 목 축였으나 요즘은 관리를 하지 않아 사용하지 않고 있다. 용샘에서 5분정도 오르면 정상이다. 정산은 609m푯말이 있고 100여 평의 넓은 헬기장으로 정비되어 있다. 아무리 바람이 불어도 이곳에 오면 바람이 멋는다. 정상에서 남쪽으로 천관산, 북쪽으로 억불산, 제암산, 멀리 월출산 까지 한 눈에 들어온다. 다시 동쪽으로 능선 따라 작은 봉우리 셋을 넘으면 오도재 저수지와 마을로 내려오는 오도재 갈림길이 나오는데 마을 쪽으로 곧장 내려오면 산행을 시작했던 초입을 만나는데 여기서 산행을 마무리 한다.


    • 산행코스
    • 운주마을 → 부용사 → 용샘 → 정상(2.0km/1시간 소요) → 수리봉 → 운주마을(5.7km, 총 2시간 40분소요)
    • 운주마을 → 부용사 → 용샘 → 정상 → 수리봉 → 오도재 → 저수지 → 운주마을(8km, 총4시간 소요)
    • 운주마을 → 고동바위 → 정상(3.5km/1시간 40분소요)


    • 등산안내지도

    line등산안내지도

  • 컨텐츠 관리부서 : 환경산림과 산림보호담당 |  
  • 담당자 : 김택신 (061-860-0424) 이메일|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점
매우만족
만족
보통
불만족
매우불만족
 오류신고
의견
의견쓰기
통계보기

맨위로 가기